Atheist Freethinkers


쓺이 선정한 2012년 올해의 무언가들 <잡담>

크리스마스도 지났고 하니 지금부터 2012년, 올해의 무언가를 뽑아보겠습니다.

=

2012년 올해의 책들

2012년 올해의 SF: 필립 K. 딕 걸작선
시리즈로 따진다면야 J.G. 발라드의 '지구 종말 시리즈'를 뽑겠고, 실제로 웹진 <거울> 이벤트에서도 그걸 추천했지만, 기획으로만 따지면 단연 PKD 걸작선의 손을 들어주겠다. 무엇보다 이 비현실적으로 보이던 계획이 안정적으로 진행되어, 이제는 마지막 작품만을 남겨두고 있다. 그야말로 고지가 눈앞, 이것 자체로 한국 SF계에 한획을 그었다. 안정과 신뢰의 폴라북스ㅠㅠ

2012년 올해의 판타지: 환상소설가의 조수
유리 속의 소녀, 샤르부크 부인의 초상 등으로 내 취향이라는 것이 입증된 제프리 포드의 단편집. 실로 다양한 작품들이 고루고루 실려있고, 모두 꽤 좋은 판타지 작품이다.

2012년 올해의 무협: 좌백 무협 단편집
좌백입니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습니까.

2012년 올해의 추리: 대실 해밋 전집
대실 해밋입니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하겠습니다. 숨 막히는 포ㅋ풍ㅋ전개에 당신은 이미 해밋의 노예! 그리고 역시, 모든 악의 근원은 정치!

2012년 올해의 로맨스: (미정)
로맨스를 많이 못 읽었습니다.

2012년 올해의 역사소설: (미정)
역사소설을 많이 못 읽었습니다.

2012년 올해의 호러: 러브크래프트 전집 4권
호러도 많이 못 읽었지만, 일단 문학사적 의미(?)를 고려해 이걸 뽑겠습니다.

2012년 올해의 스릴러: 개의 힘
황금가지에서 너무 띄워주기에 내심 불안했는데, 막상 읽어보니 멋지더군요. 남미, 마약, 마피아, 대략 이런 키워드를 듣자마자 머릿속에 떠올린 이미지가 있다면, 그리고 그런 이미지를 아주 좋아한다면, 만족스러울 것입니다.

2012년 올해의 라노벨: 역시 내 청춘 러브 코메디는 잘못됐다
21년 외길 외톨이 인생인 제가 보증합니다. 세상의 모든 외톨이들이여, 이건 진짜예요.

2012년 올해의 손모가지: 갑각나비 완결 못한 오트슨

2012년 올해의 손모가지 탈출: '심연 위의 불길2'를 (늦게) 출간한 행복한 책읽기
야(2)

2012년 올해의 인문서: 젊은 회의주의자에게 보내는 편지
크리스토퍼 히친스의 자전적 저서. 일평생 '반대자'로서 살아온 이의 충고가 부디 청춘을 향한 역겨운 힐링의 굿판을 뒤엎어버리길 기대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건 100% 통합이 아닌 분열이고, 포용을 향한 비판이며, 위로에 맞서는 분노다.

2012년 올해의 철학책: 사물의 본성에 관하여
루크레티우스의 저서가 올해 초 출간되었다. 에피쿠로스 학파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매우 고마운 책이다. 국내에는 원체 이쪽 계통 원전(이라기보다는 전반적으로 이런저런 여러 철학책들)은 소개가 잘 되질 않다 보니까 이런 거 하나하나가 다 귀중하다. 교과서에서 배운 에피쿠로스 학파와는 전혀 다른 면모를 확인할, (읽기는 고단하지만) 충실한 독서 경험이 될 것. 말하자면, 이것이 진짜 에피쿠로스 학파다.(그래봤자 고대 희랍도 아닌 로마 시대 후계자의 책이지만서도)

2012년 올해의 교양과학: 신은 아무것도 쓰지 않았다
자연학자 이브 파칼레의 문장이 눈부시다. 분명 과학 에세이의 한구절이건만, 읽다보면 그대로 코믹SF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어딘가에 슬쩍 끼워넣어도 눈치채지 못할 만큼 반짝이는 아이러니와 유머가 가득하다. 게다가, 쉴새없이 몰아치는 웃음 가운데 뼈 있는 독설과 자연예찬, 능청맞은 지식 전달까지, 실로 모범적인 교양과학책. 루크레티우스의 '사물의 본성에 관하여'를 참고해 썼다고 한다.

2012년 올해의 무신론책: 신 없는 사회
사회학자 필 주커먼이 비종교적/세속적인 스칸다나비아 지방(그러니까, 북유럽) 국가들에서 살며, 조사하고, 인터뷰한 내용을 담은 책. 신무신론자들의 어설픈 종교 비판서보다 더욱 효과적으로 '긍정의 무신론'을 보여준다.

2012년 올해의 심리학책: 똑똑한 바보들
이번 대선을 통해 더욱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은 보수와 진보의 싸움, 그보다는 '저 멍청이들은 대체 왜 저런 놈/년을 찍는 거야?!'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 책을 읽어봐야 한다. 그러니까 당신이 깨시민이라면 안깨시민을 이해하기 위해서라도 한 번 읽어봐야 할 책이다.

2012년 올해의 생물학책: 판도라의 씨앗
스펜서 웰스의 책은 언제나 신뢰가 간다. 무엇보다 재밌다.

2012년 올해의 종교학책: 이성의 시대
크리스토퍼 히친스가 존경하는 인물, 토머스 페인의 '이성의 시대'가 출간 됐군요. 이건 사실 종교학적인 가치보다는, 역사적 사료로서 더 귀중한 가치가 있죠. 토머스 페인은 여태까지 한국에 [상식, 인권] 밖에 번역되지 않았다는 게 의아할 만큼, 사상사적으로 중요한 인물이고, 그의 저서도 역시 그만큼 중요합니다.

2012년 올해의 역사학책: 음모는 없다!
거봐, 지구 멸망 안 했잖아, 음모론 좆까!

2012년 올해의 만화책: 신만이 아는 세계
여신편의 신성하고도 모에로운 전개에 제 몸이 녹아내릴 지경.

2012년 올해의 한국 만화: 미생
미생은 인생…이랄까?

=

2012년 올해의 음악

2012년 올해의 인디앨범: 3호선 버터플라이의 'Dreamtalk'
아주 묘한, 대중적이면서 실험적인 앨범. 둘 다 잡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아, 물론 방점은 후자에 찍고 싶다. 참고로 '너와 나'는 틈 날 때마 듣는 중.

2012년 올해의 재즈앨범: 허대욱의 'Interval Of Parallel'
멋진 피아노 재즈 앨범. 어느새 에펠탑 옆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

2012년 올해의 블루스록앨범: 로다운30의 '1'
그래 이게 블루스지.

2012년 올해의 하드락앨범: 해리빅버튼의 'King's Life'
그래 이게 락이지. 다음 앨범 기대할게요.

2012년 올해의 포크락: Bob Dylan의 'Tempest'
그래 이게 포크지. 밥 딜런, 포에버!

2012년 올해의 모던락: 전기뱀장어의 '최고의 연애'
이 풋풋한 느낌이 참을 수 없이 좋다.

2012년 올해의 싱글앨범: 오르부아 미쉘의 '님의 찬미'
개인적으론 탑밴드2에서 발견한 몇 안 되는 수확 중 하나.

2012년 올해의 EP앨범: Twenty One Pilots의 'Three Songs'
미칠듯이 뿅뿅 뛰는 음악을 가지고 나타난 정체불명의 2인조. 승승장구를 기원한다.

2012년 올해의 컴필레이션 앨범: Various Artist의 블루스 더, Blues
꽤나 성공적인 시도. 그래, 이게 인디지.

2012년 올해의 재발매: Rage Against The Machine의 'Rage Against The Machine (XX (20th Anniversary Edition))'
야 씨발 대선 결과도 빡치는데 이럴 땐 RATMA이 채고시다.

2012년 올해의 컴백: 최백호
멋지고, 재지하다.

2012년 올해의 똥: 탑밴드2
씨발아.

=

2012년 올해의 영화들

2012년 올해의 영화: 디센던트
정성일 평론가 말대로, 좋은 영화가 너무 적은 시대다. 그리고 이 영화, 놓치면 후회할 영화.

2012년 올해의 종교영화: 신의 소녀들
언젠가 영화 평론가 듀나가 이런 말을 했다.

"영화의 악당인 기독교 신자들을 극단적인 광신자로 만든 것도 그렇게 좋은 선택이라는 생각은 안 듭니다. 악당들을 극단적인 괴물로 만들면 종교처럼 보편적인 현상을 비판할 때 오히려 대다수에게 알리바이를 주는 문제가 생기죠." - http://djuna.cine21.com/xe/?mid=review&search_keyword=%EA%B4%91%EC%8B%A0&search_target=content&document_srl=3006610

이 작품은 철두철미하게 면죄의 여지를 없앤, 말하자면 아주 뛰어난 검사가 물증부터 심증까지 작정하고 갖춰놓은 뒤 공격하는 듯한 그런 작품이다. 알리바이 따윈 없다. 이게 바로, 종교라는 것. 결코 사이비, 이단, 광신이 아닌, 그저 평범한 신앙이고, 평범한 '정통'종교라는 것. 그리고 그것만으로도 '세속의 인간'은 파국을 맞이한다. 종교의 핵심에 자리한 뿌리 깊은 악을 파헤친, 종교 영화의 탈을 쓴 전투적 무신론 영화. 원제인 '언덕 너머'가 모든 것을 함축하고 있다. 2012년, 과연 종교와 세속은 언덕을 사이에 둔 채 언제까지 서로를 모른 체하고 살아갈 수 있을까?

2012년 올해의 한국영화: 두 개의 문
유난히 다큐멘터리, 혹은 실화를 기반으로 한 영화가 쏟아진 한해였지만, 완성도로 보나 재미로 보나 주제의식으로 보나, 단연 군계일학이었다.

2012년 올해의 빨갱이영화: 레미제라블
민중의 노래소리 들리는가?

=

2012년 올해의 애니메이션들

2012년 올해의 오리지널 TV 애니메이션: 타리타리
꽃이 피는 첫걸음을 극히 최근에야 봤다. 그걸 보자마자 타리타리를 봤고, 나는 이 두 작품을 통해 얻은 긍정적 에너지만으로 앞으로 5년은 더 살아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2012년 올해의 원작 기반 TV 애니메이션: 소드 아트 온라인
준수한 작화에, 원작에 충실하고, 이만하면 됐다.

2012년 올해의 오리지널(?) 극장판 애니메이션: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Q
내가 이걸 도쿄까지 가서 봤다는 거 아니니.

2012년 올해의 원작 기반 극장판 애니메이션: 반딧불 언덕에서
소멸해가는 것은 언제나 아름답다.

2012년 올해의 한국 애니메이션: 파닥파닥
저예산으로 힘냈구나.(눈물)

=

2012년 올해의 게임들

2012년 올해의 인디게임: 아날로그: 어 헤이트 스토리
2012년 올해의 좆망게임: 디아블로3

=

2012년 올해의 기타 등등

2012년 올해의 포토제닉:
네코미미 그네쨩

=

수정 및 추가 중.
일단 그나마 가장 공들인 게 책 목록이니 도서 밸리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아청법 2조 5호의 개정을 요구하는 동맹

통계 위젯 (화이트)

3829
262
296226

쓰라림 구글 검색기

Loading

백투더소스

TED: Ideas worth spreading

TEDxSeoul

EDGE

RSA

국제엠네스티 한국 지부

전쟁저항자의 인터내셔널

전쟁없는 세상

버트런드 러셀 평화 재단

판타지 월드

판갈

경소설회랑

환상문학웹진 거울

RDF TV

Scalet A

The Out Campaign: Scarlet Letter of Atheism

NON-BELIEVERS GIVING AID

조약골 홈페이지

한국의사과학문제연구소

Skeptic

Daniel C. Dennett's Home Page

Sam Harris

Project Reason

James Randi Support

Atheist Alliance International

Curch of FSM. Korea

투명한 분홍 유니콘.net

The Richard Dawkins Foundation

Think Atheist

Charity Navigator

The Center for Inquiry

회의주의자 사전

호주 회의주의

쿼크워치

CSI

안경교단